11월의 새벽 차가운 공기를 가르고 국경을 넘어 예수님을 전하고 왔습니다.
우리는 잠시 들렀다 왔지만 우리가 두고온 사랑의 복음은 그들의 마음에 간직될 것입니다.